검색 및 119 대표 이미지

119는 언제 어디서나 도민과 함께 있습니다!

통합검색

안전지킴이

  • 기초상식
    • 불이란
    • 화재예방요령
    • 소화기사용법
    • 화재발생시행동요령
  • 자연재난
    • 홍수·호우·가뭄
    • 폭염
    • 해빙기
    • 태풍·강풍
    • 대설·한파
    • 황사
    • 지진·지진해일·해일
    • 풍랑·적조
  • 사회재난
    • 화재·산불·아파트화재
    • 붕괴·폭발
    • 교통사고
    • 정전
    • 테러
  • 생활안전
    • 물놀이
    • 승강기
    • 수상·낚시
    • 산행·낙뢰
  • 응급처치법
  • 다중업소 소방안전교육

생활안전

HOME > 안전지킴이 > 생활안전
물놀이

물놀이 안전 수칙은

음주 후 수영할 때 사고발생 위험이 크므로 금지 또는 자제한다.
수영을 하기 전에는 손, 발 등의 경련을 방지하고자 반드시 준비운동을 한다.
물에 처음 들어가기 전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다리, 팔, 얼굴, 가슴 등의 순서) 물을 적신 후 들어간다.
수영도중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땅겨질 때 몸을 따뜻하게 감싸고 휴식을 취한다.
※ 이 경우는 다리에 쥐가 나거나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 상당히 위험한 경우가 많으므로 특히 주의한다.
물의 깊이는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갑자기 깊어지는 곳은 특히 위험하다.
구조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안전구조 이전에 무모한 구조를 삼가야 한다.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쳐 알리고 구조에 자신이 없으면 함부로 물속에 뛰어들지 않는다.
수영에 자신이 있더라도 될 수 있으면 주위의 물건들(장대, 튜브, 스티로폼 등)을 이용한 안전구조를 한다.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때나, 몹시 배가 고프거나 식사 후에는 수영을 하지 않는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하여 무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장시간 계속 수영하지 않으며, 호수나 강에서는 혼자 수영하지 않는다.

물에 들어갈 때 준비 사항은

준비운동을 한 다음 다리부터 서서히 들어가 몸을 순환시키고 수온에 적응시켜 수영하기 시작한다.
초보자는 수심이 얕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 물놀이 미끄럼틀에서 내린 후 무릎 정도의 얕은 물인데도 허우적대며 물을 먹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으므로 절대 안전에 유의한다.
배 혹은 떠 있는 큰 물체 밑을 헤엄쳐 나간다는 것은 위험하므로 하지 않는다.
※ 숨을 들이쉰 상태에서 부력으로 배 바닥에 눌려 빠져나오기 어려울 때는 숨을 내뱉으면 몸이 아래로 가라앉기 때문에 배 바닥에서 떨어져 나오기 쉽다.
통나무 같은 의지 물이나 부유구, 튜브 등을 믿고 자신의 능력 이상 깊은 곳으로 나가지 않는다.
※ 의지할 것을 놓치거나 부유구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수영 중에 “살려 달라”라고 장난하거나 허우적거리는 흉내를 내지 않는다.
※ 주위의 사람들이 장난으로 오인하여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자신의 체력과 능력에 맞게 물놀이를 한다.
※ 물에서 평영 50m는 육상에서 250m를 전속력으로 달리는 것과 같은 피로를 느낀다.
껌을 씹거나 음식물을 입에 문 채로 수영하지 않는다.
※ 기도를 막아 질식의 위험이 있다.

어린이 동반 물놀이 활동 때 유의사항은

어른들이 얕은 물이라고 방심하게 되는 그곳이 가장 위험 할 수 있다.
어린이는 거북이, 오리 등 각종 동물 모양을 하고 보행기처럼 다리를 끼우는 방식의 튜브사용은 뒤집힐 때 아이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머리가 물속에 잠길 수 있다.
보호자와 물 안에서 함께 하는 활동 안에서만 안전이 보장될 수 있으며, 어린이는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익사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어린이와 관련된 수난사고는 어른들의 부주의와 감독 소홀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인지능력과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는 유아와 어린이들은 보호자의 손을 뻗어 즉각 구조가 가능한 위치에서 감독해야 한다.
활동반경이 넓어지는 만 6~9세 이하 어린이들은 보호자의 통제권을 벗어나려는 경향을 보이므로 사전 안전교육과 주의를 주어 통제한다.

물놀이 상황별 대처요령은

파도가 있는 곳에서 수영할 때는
  • 체력의 소모가 적게 편안한 기분으로 수영한다. (긴장하면 그 자체로서 체력소모가 발생한다)
  • 머리는 언제나 수면상에 내밀고 있어야 한다.
  • 물을 먹지 않으려고 기를 쓰고 참기보다 마시는 쪽이 오히려 편안할 수도 있다.
  • 큰 파도가 덮칠 때는 깊이 잠수할수록 안전하다.
  • 지쳐서 휴식을 할 때는 바람이 부는 방향에 따라 다르다. (눕거나, 선헤엄)
  • 큰 파도에 휩싸였을 때는 버둥대지 말고 파도에 몸을 맞기고 숨을 중지해 있으면 자연히 떠오른다.
  • 파도가 크게 넘실거리는 곳은 깊고 파도가 부서지는 곳이나 하얀 파도가 있는 곳은 일반적으로 얕다. 또 색이 검은 곳은 깊고, 맑은 곳은 얕다.
  • 간조와 만조는 대개 6시간마다 바뀌므로 간만 때의 조류변화 시간을 알아두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 조류가 변할 때는 언제나 흐름이나 파도, 해저의 상태가 급격하게 변화하게 된다.
  • 거센 파도가 밀려났을 때는 파도에 대항하지 말고 비스듬히 헤엄쳐 육지를 향한다.
수초에 감겼을 때는
  • 수초에 감겼을 때는 부드럽게 서서히 팔과 다리를 움직여 풀어야 하고 만약 물 흐름이 있으면 흐름에 맡기고 잠깐만 조용히 기다리면 감긴 수초가 헐거워지므로 이때 털어 버리듯이 풀고 수상으로 나온다.
  • 놀라서 발버둥칠 경우 오히려 더 휘감겨서 위험에 빠질 수 있으므로 침착하게 여유를 가지고 호흡하며, 서서히 부드럽게 몸을 수직으로 움직이면서 꾸준히 헤어나오도록 한다.
수영 중 경련이 일어났을 때는
  • 경련은 물이 차거나 피로한 근육에 가장 일어나기 쉽고 수영하는 사람은 수영 중 그러한 상황에 항시 놓여 있으므로 흔히 발생할 수 있다.
  • 경련이 잘 일어나는 부위는 발가락과 손가락이고 넓적다리 부위에서도 발생하며, 식사 후 너무 빨리 수영을 하였을 때에는 위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
  • 경련이 일어나면 먼저 몸의 힘을 빼서 편한 자세가 되도록 하고(당황하여 벗어나려고 하면 더 심한 경련이 일어난다.) 경련 부위를 주무른다. 특히 위경련은 위급한 상황이므로 신속히 구급요청을 한다.
하천이나 계곡물을 건널 때는
  • 물결이 완만한 장소를 선정하여, 될 수 있으면 바닥을 끌듯이 이동한다.
  • 시선은 건너편 강변 둑을 바라보고 건너야 한다.
  • 이동 방향에 돌이 있으면 될 수 있으면 피해서 간다.
  • 다른 물체를 이용 수심을 재면서 이동한다.(지팡이를 약간 상류 쪽에 짚는다)
  • 물의 흐름에 따라 이동하되 물살이 셀 때는 물결을 약간 거슬러 이동한다.
  • 건너편 하류 쪽으로 밧줄(로프)을 설치하고 한 사람씩 건넌다.
  • 밧줄(로프)은 물 위로 설치한다. 밧줄이 없을 때 여러 사람이 손을 맞잡거나 어깨를 지탱하고 물 흐르는 방향과 나란히 서서 건넌다.
물에 빠졌을 때는
  • 흐르는 물에 빠졌을 때는 물의 흐름에 따라 표류하며 비스듬히 헤엄쳐 나온다.
  • 옷과 구두를 신은 채 물에 빠졌을 때는 심호흡을 한 후 물속에서 새우등 뜨기 자세를 취한 다음 벗기 쉬운 것부터 차례로 벗고 헤엄쳐 나온다.
침수ㆍ고립되었을 때는
  • 부유물 등을 이용하며, 특히 배수구나 하수구에 빠지지 않도록 유의한다.
  • 도로 중앙지점을 이용하고 될 수 있으면 침수 반대 방향이나 측면 방향으로 이동한다.
  • 자기 체온 유지에 관심을 둬야 하며 무리한 탈출 행동을 삼간다.
  • 가능한 모든 방법을 이용하여 구조 신호를 한다(옷이나 화염을 이용)
  • 가능하다면 라디오나 방송을 청취하여 상황에 대처한다.
보트를 탈 때는
  • 보트에 들어갈 때는 배를 도크나 강변에 나란히 대놓고 안정시키고 배 뒤쪽에서 양손으로 뱃전을 잡고 배 위의 바닥으로 발을 천천히 옮긴다.
  • 배 안에서 균형이 잡히면 중심을 낮춘 자세로 자리를 이동한다.
  • 보트에서 나올 때는 보트에 들어갈 때와 반대로 하고 내릴 때 뒷발이 배를 강 쪽으로 밀지 않도록 유의한다.
  • 물속으로 떨어졌을 때는 즉시 수면으로 올라와 배를 붙잡아야 하고 잠시 휴식한 후 배 뒤쪽으로 돌아와서 몸을 솟구쳐 상체부터 올려놓는다.
  • 모든 승선자는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계곡에서 야영지를 선택할 때는
  • 계곡에서 야영지를 선택할 때는 물이 흘러간 가장 높은 흔적보다 위쪽에 있도록 하고, 대피할 수 있는 고지대와 대피로가 확보된 곳을 선정하며 또한 낙석 위험과 산사태 위험이 없는 곳이어야 한다.
    (물놀이 사고 및 안전사고 발생 때 즉시 119 (해상 122) 또는 1588-3650으로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갯벌에서 물놀이를 할 때는
  • 어민들이 갯벌 출입을 위해 만들어 놓은 진입로가 있는 경우에는 진입로를 이용해 출입하며, 진입로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은 출입하지 않는다.
  • 갯벌에 갯골이 있는 경우 갯골을 넘어가지 않는다. 밀물시 갯골에 물이 먼저 차오르기 때문에 수심이 깊어져 넘어오지 못하는 경우가 있으며 갯골 주변의 갯벌은 물이 많이 머물고 있어 발이 빠지는 경우가 많으니 접근하지 않는다.
  • 갯벌에는 절대로 어린이 혼자 들어가지 않도록 하며 어른도 혼자 들어가지 않는다.
  • 갯벌에 발이 깊이 빠진 경우 빠지면 반대방향으로 엎드려 기어 나오며, 안내인의 도움을 받는다. 위급한 경우 119의 도움을 받는다.
  • 갯벌에는 맨발로 들어가지 않는다. 발에 잘 맞는 장화를 착용하며 샌들을 착용할 때 반드시 양말을 착용한다. 갯벌에는 어패류의 패각 등이 있어 맨발로 출입하면 심한 상처를 입을 수 있다.
  • 갯벌체험 시 되도록 긴소매의 옷을 착용하며 창이 넓은 모자로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며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화상을 예방하고 식수를 준비해 탈수를 예방한다.
  • 갯벌체험 시 갑자기 안개가 끼면 밀물 시간과는 관계없이 즉시 갯벌에서 나오고, 방향을 잃었을 때는 갯벌에 조류 때문에 생긴 물결모양 결(연흔)의 방향을 살펴보고 경사가 완만한 연흔의 직각 방향으로 나오면 육지 쪽으로 나올 수 있다.

만족도 평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만족도평가창
최종수정일 : 2010-07-12
  • quickmenu
  • 민원서식자료
  • 화재피해안내센터
  • 부조리신고센터
  • 119안전신고센터
  •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센터
  • top

개인보호정책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저작권보호정책
  • 홈페이지개선의견
  • 뷰어프로그램
  • 사이트맵
top

전북소방본부 JB Fire Headquarters

주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효자로 225(효자동3가 1) 전북도청  16층 TEL : 063-280-3831
  • Copyright(c) 2010 JB Fire Safety Haedquaters,All Right Reserved

웹접근성 품질마크

홈페이지 사용자 수

TODAY :
232
TOTAL :
7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