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및 119 대표 이미지

119는 언제 어디서나 도민과 함께 있습니다!

통합검색

소방자료관

  • 소방의역사
    • 시대별역사
    • 제도변천
    • 행정변천
  • 소방의날
  • 의무소방대
  • 교육·홍보자료
  • 통계자료
  • 소방법규
  •  해외소방정보

조선시대

HOME > 소방자료관 > 소방의역사 > 시대별역사 > 조선시대

조선시대

조선시대

조선왕조시대에는 한성부를 비롯한 평양부 ·함흥부 등 도시들이 밀접·복잡해지고 수공업의 급속한 성장과 상업도시로 발달함에 따라서 전국 각지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하였으며, 병란 및 민란 등으로 궁궐문화재에도 극심하였다.

따라서 이 시대부터 소방 고유조직이 탄생되었는데 특히 세종대왕때에는 금화도감을 설치하고 금화군을 편성하여 화재를 방비하는등 새로운 소방제도가 가장 많이 마련되었다 .

그런데 연산군 이후부터 철종조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화재가 많이 발생하였음에도 계속되는 당쟁과 침략 전쟁에 시달렸던 때문인지 소방제도에 관한 기록은 찾아볼 수가 없다.

조선시대 전기

금화법령과 금화관서 설치

금화법령

  • 금화법령은 경국대전의 편찬으로 그 골격을 갖추었는데 권지 1, 4, 5,에서 행순, 금화, 방화관계법령과, 실화, 방화에 관한 형률이 기록되어 있다.

금화관서의 설치 및 변천

  • 세종 8년(1426)2월 한성부 대형화재를 계기로 금화도감을 설치하게 되었는데 이것은 상비소방제도로서의 관서는 아니지만 화제를 방비하는 문제로 독자적 기구를 갖추었다. 이는 곧 우리나라 최초의 소방기구라 볼수 있으며 이후 수성금화도감 등으로 변천하였다.

금화도감의 한성부 합속

  • 세조 6년 기구를 폐지하고 관원 수를 감하는 관제의 개편이 있었는데 이때 금화도금을 한성부에 속하는 기구로 하였다.
  • 이후 한성부에서 어떠한 기구형태로 운영되었는지는 명확치 않으나 임진왜란의 와중에서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구화조직

금화도감이 설치되기 전에도 궁중화재를 진압하기 위하여 금화조건이 있었다 . 금화도감이 설치된 후에는 궁중뿐만 아니라 관아, 민가를 구화하기 위한 금화군 제도와 5가작통 제도가 실시되었는데 금화도감이 없어진 후에는 멸화군 조직으로 이어져 내려오다 임란후 없어졌다. 한편 지방에서는 자발적으로 의용소방조직을 만들어 활용하였다.

구화기구

조선왕조 전기의 소화기구로는 도끼 , 쇠갈고리, 불채, 저수기, 물양동이, 방화용 토가,불 덮게, 거적 등이 있었으며 중기에 들어서도 경종3년(1723)에 중국으로부터 수총기를 도입한 것 이외에는 새로운 것이 없었는데 구한말 일본인들이 이 땅에 들어온 후부터 새로운 소방기구가 도입되기 시작하였다.

조선시대 후기

갑오경장 전후 소방조직

이전까지 금화사는 포도청에서 일시 담당한 것으로 보여지는데 1894년 갑오경장을 계기로 일본은 포도청을 없애고 한성5부의 경찰사무를 합쳐 경무청을 설치하게 되고 1895년 관제를 개혁하면서 내부에 경찰관계 내국을 신설하였으며 경찰과 소방은 내무지방국에서 관장토록 하였다. 지방은 23개 관찰부로 나누고 22개 관찰부에 경찰관을 배치하였다. 그리고 1894년 설치된 경무청은 그대로 두고 한성부 내의 경찰사무를 담당토록 하였는데 소방사무는 경무처 직제에 의거 총무국으로 분류하였다. 이때에 만들어진 경무청 처무세치기에는 "수화소방은 난파선 및 출화 홍수 등에 계하는 구호에 관한 사항"으로 성격 지워졌는데 여기에서 소방이라는 용어를 역사상 처음 쓰게 되었다.

광무시대 소방조직

1896년 종전의 내각제를 폐지하면서 의정부를 부활하고 지방은 13개도로 고쳤는데 지방경찰조직은 축소되었지만 경무청기구 변경은 없었다. 그러다가 광무년(1900)경부관제 공포로 경찰이 국무부서로 승격하였으며 경무국 경무과에서 수화, 도적, 소방에 관한 사항을 관장하였다. 그러나 경부관제 실시 1년만에 다시 경무청으로 환원되었고, 경무청은 다시 수도 경찰로 국한하였다. 이때에는 신설된 경보과에서 소방을 관장하였다. 이후 경무청은 경시청으로 확장되었고, 소방사무를 보안과에서 분장하였으며 각도에는 경찰부를 신설하였다.

일본인 거류지 내의 소방활동

구한말 문호가 개방되면서 각 개항지에는 일본인 거류자의 수가 늘어나고 왕래가 잦아지자 통감부를 설치하고 , 보안과에서 거류민단 구역 내에서의 문제를 다루었다. 그러나 거류민들도 자신의 재산을 보호하고자 의용소방조를 설치하기 시작하였으며 1900년 초에는 관민으로부터 갹출금을 거두어 수압 펌프를 구입하고, 소방조원에게는 출동수당을 지급하였다.

1909년에는 이사청령으로 소방조 규칙을 제정, 시행하였는데 공설된 소방조외에 자발적인 조직까지 생겨났으며, 한국인 사회에도 소방조를 조직하기에 이르렀다.

한국내 일본인 거류지에서 발생한 화재는 1907년에 105건, 1908년에172건, 1909년에 129건이었다

새로운 소방제도의 도입

문호의 개방으로 외래문물이 들어오면서 새로운 소방제도가 들어왔는데 이때부터 소방장비를 갖추고 훈련을 실시하게 되었으며 수도의 개설로 소화전이 설치되고 , 화제보험제도가 실시되었다.

특히 소화전은 1909년에 수도급수규칙을 제정하면서 수도를 설치할 때 소화용전을 설치하도록 하였으며 이 제도는 현재 수도법 제30조에서 규정된 내용과 동일한 성격이다. 또한 고설소화전외에 사설소화전을 설치할수 있도록 하였으며 사설소화전을 공용에 사용코자 할 때에는 이를 거절하지 못하도록 하였다. 이리하여 우물을 파고 급수기를 비치하던 시대에 소방용수 확보에 새로운 전기를 맞게되었다.

화제보험제도는 1906년에 일본인이 한국 내에 화재보험회사 대리점을 설치하기 시작해서 1908년에는 일본인 통감부가 우리나라 최초의 화재보험회사를 설립하였는데 이 회사들은 주로 일본인을 상대한 것이지만 일제통치시대에는 우리사회에도 널리 보급되었다.

만족도 평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만족도평가창
최종수정일 : 2010-07-13
  • quickmenu
  • 민원서식자료
  • 화재피해안내센터
  • 부조리신고센터
  • 119안전신고센터
  •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센터
  • top

개인보호정책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저작권보호정책
  • 홈페이지개선의견
  • 뷰어프로그램
  • 사이트맵
top

전북소방본부 JB Fire Headquarters

주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효자로 225(효자동3가 1) 전북도청  16층 TEL : 063-280-3831
  • Copyright(c) 2010 JB Fire Safety Haedquaters,All Right Reserved

웹접근성 품질마크

홈페이지 사용자 수

TODAY :
22
TOTAL :
124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