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4.2.23.) 해빙기 긴급구조대책 추진

  • 작성자 : 예방안전과
  • 작성일 : 2024-02-23
  • 조회수 : 8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2024. 2. 23.(금)부터

사진

o

영상

×

 

담당부서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

(119대응과)

과 장

권기현 (063-280-3850)

팀 장

최용명 (063-280-3857)

담당자

박두성 (063-280-3851)

얼음 낚시, 단독 산행 조심하세요

기온 상승에 따른 해빙기 긴급구조대책 추진

 

 

도내 해빙기 취약지역 645개소 대상 긴급구조대책 추진

사고 예방 위해 순찰 강화, 사고 시 신속하게 대응 및 복구, 홍보활동도 전개

 

 

22일 충남 태안에서 해빙기가 원인으로 의심되는 붕괴 사고로 아파트 단지 내 6m 높이의 옹벽이 무너지며 20m 아래로 떨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아래쪽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들이 파손됐다.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본부장 주낙동)는 기온이 상승하며 겨우내 얼어 있었던 축대시설, 공사장, 절개지 등에서 붕괴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해빙기 긴급구조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빙기에는 급경사지에서 얼어있던 바위 등이 분리되어 등산객에 떨어지기도 하고, 절개지나 급경사 지역의 옹벽, 담장, 축대, 공사장의 지반이 붕괴되기도 한다. 특히 얼음낚시 중 얼음이 깨지면서 빠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2월부터 3월까지 전국 해빙기 관련 사고는 총 143건으로,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 3년간 전국 2~3월 해빙기 관련 사고 현황 >

(단위: 건, 명)

구분

산악

수난

붕괴‧도괴(무너짐)

합계

낙석낙빙

인명피해

낚시

인명피해

산사태

인명피해

지반약화

인명피해

사고건수

인명피해

사망

부상

사망

부상

사망

부상

사망

부상

사망

부상

`21년

13

1

3

20

1

1

3

-

-

28

-

-

64

2

4

`22년

7

1

1

5

-

-

3

-

1

15

-

2

30

1

4

`23년

9

-

-

4

-

-

3

-

-

33

-

-

49

-

-

합계

29

2

4

29

1

1

9

-

1

76

-

2

143

3

8

※ (사고 사례 1) 2022.3.27. 충북 제천 덕주산 산행 중 2명 낙석에 맞음(우측 다리 및 등)
(사고 사례 2) 2023.2.5. 인천 서구 얼음낚시 중이던 1명 주변 얼음이 깨져 하천 중간에 고립
(사고 사례 3) 2023.2.15. 경남 함안 약화된 지반을 지나다 도로 절반이 붕괴되어 25톤 트럭 전복

 

※ 전북 최근 3년 해빙기 관련 출동 총 4건 (인명피해 없음, 구조 1건)

23.2월 (전주 덕진구 전미동/낚시도중 물에 빠짐/자력탈출),

22.3월 (순창 유등면/낚시하던 중 하천에 고립/구조1, 50대,남)

21.3월 (김제 진봉면/낚시하던 중 고립/자력탈출)

21.3월 (군산 수송동 / 지반약화, 천장 습기로 석고보드 내려옴/인피없음)

 

도내 ‘해빙기 취약지역 중점관리대상’은 645개소로, 전북소방은 위험지역에 대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전대비 ▲대응활동 ▲복구활동 ▲홍보활동의 4가지 긴급구조대책을 추진한다.

 

< 해빙기 취약지역 중점관리대상 >

(단위: 개)

구 분

합계

전주

군산

익산

정읍

남원

김제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고창

부안

산사태 고위험지역

457

21

15

7

54

60

19

69

41

8

42

69

15

26

11

급경사지

(D,E급)

82

7

16

5

3

9

5

1

18

5

9

1

 

2

1

저수지

58

2

3

4

8

6

4

4

4

2

2

4

4

8

3

옹벽

11

 

 

 

2

 

3

2

2

1

 

 

1

 

 

절도사면

11

 

 

1

 

1

 

 

4

1

1

2

 

1

 

대규모 건설공사현장

26

4

10

10

1

 

1

 

 

 

 

 

 

 

 

합계

645

34

44

27

68

76

32

76

69

17

54

76

20

37

15

먼저 전북소방은 해빙기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주요위험시설에 대한 순찰을 강화한다. 소방 관서장 책임하에 관내 대규모 건설 현장을 방문해 안전 컨설팅을 진행하는 한편, 붕괴·매몰·수난사고에 대비해 대응장비 점검 및 훈련을 실시한다.

 

해빙기 사고가 일어났을 때는 신속 최대·최고의 원칙으로 대응한다.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대규모 피해발생 시에는 시·군,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산사태 등으로 육로가 차단되어 고립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험지구조대를 출동시켜 대응할 예정이다.

아울러, 복구활동의 일환으로 필요 시 급·배수지원, 위험제거 등 지원활동도 하게된다.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해빙기 안전사고 행동요령’ 홍보활동도 전개한다.

 축대나 옹벽, 노후 건축물 주변을 지날 때에는 균열이나 지반 침하로 기울어져 있지는 않은지 미리 살펴야 한다.  운전할 때에는 낙석주의 구간에서는 서행하고, 공사장 주변을 지날 땐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등산 시에는 낮과 밤의 큰 기온차로 바위와 땅이 얼었다 녹으면서 미끄러울 뿐 아니라 낙석의 위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특히, 얼음낚시의 경우 해빙기에는 얼음이 두꺼워보여도 금방 녹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다. 안전을 위해 출입이 통제된 곳에서의 여가활동은 피해야 하며, 얼음낚시가 가능한 곳이라도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권기현 119대응과장은“해빙기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특히 단독 산행이나 낚시는 삼가고, 주위에서 사고 발생 상황을 목격하면 지체없이 119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목록

컨텐츠 만족도 평가

만족도 평가

제공되는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최종수정일 : 2023-06-21

방문자통계